COMMUNITY
  • 상담
  • 연계지원
  • 후원회원

보도자료실

보도자료실 < 광주 인화학교 ‘폐교’절차 밟을 듯 >
2011-09-29 13:45:16
여수성폭력상담소 <> 조회수 503
121.149.232.224
영화 '도가니'의 흥행 바람을 타고 문제의 광주인화학교에 대한 폐교 청원 운동과 장애인 성폭력 사건의 재수사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교육 당국은 사과 성명을 내는 등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인화학교 성폭력대책위원회'는 28일 기준으로 총 5만 4000여명이 청원에 참여, 이를 시작한 지 3일 만에 목표치 5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또 '네티즌 번개 모임'과 '인화학교 성폭력 진실찾기 행사' 등을 준비 중이다. 광주시교육청은 성명을 통해 "이 사건에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못한 점을 사과드린다."고 밝히고 부교육감을 반장으로 한 대책반을 구성했다. 대책반은 인화학교 교육과정 운영 전반과 성폭력 가해자 및 축소·은폐자에 대한 인사 문제, 위탁취소 방안 등을 마련키로 했다.

또 2013년 북구지역에 모두 34학급 규모의 가칭 '선우학교'를 개교해 이 가운데 12학급에 청각장애인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이에 따라 현재 22명의 청각장애인이 다니고 있는 인화학교는 폐교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대책위는 2006년부터 천막농성, 1인 시위 등 각종 방법으로 사태 해결을 촉구했지만 2009년 작가 공지영의 소설 '도가니'와 최근 개봉한 같은 이름의 영화가 나오기 전까지는 주목을 끌지 못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이 사건이 세상에 알려질 당시 교육당국이나 언론 등 어떤 기관이나 단체도 무관심으로 일관했는데 영화 '도가니'가 상영되면서 국민적 주목을 받는 것이 당황스럽다."면서 "그러나 이를 계기로 진상이 제대로 밝혀지고 재발방지 대책이 마련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 2011.09.29. 최치봉 기자 >
http://media.daum.net/society/all/view.html?cateid=1001&newsid=20110929064742346&p=seo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