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 상담
  • 연계지원
  • 후원회원

보도자료실

보도자료실 < 대중교통 이용 여성 25%'성추행' 경험 >
2011-09-02 02:24:43
여수성폭력상담소 <> 조회수 352
121.149.232.224
수도권에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직장여성 4명 가운데 1명은 성추행을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개발연구원 빈미영 연구위원은 지난달 버스와 지하철 등을 타고 다니는 직장여성 295명을 대상으로 '대중교통 내 성추행 피해현황'에 대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24.7%는 버스나 지하철에서 성추행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 가운에 최근 1년 사이 2차례 이상 피해경험이 있는 경우도 30.1%나 됐다.

피해 장소로는 지하철 내가 67.1%로 가장 많았고, 시내버스 15.1%, 버스 정류장이나 지하철역 11.0%, 고속버스나 좌석버스 내 6.8% 등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는 21.9%가 '오전 7시~9시 사이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고 답해 평소 출근시간대 혼잡한 상황에서 피해가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함께 전체 응답자의 55.3%는 평소 출근할 때 이용하는 지하철과 버스 내의 치안정도가 불안한 편이거나 매우 불안하다고 밝혔다.

성추행 피해를 받았을 때 대처방법으로는 56.2%가 같은 장소나 차량에서 조용히 자리를 이동한다고 답했다.

성추행 문제 해결 방안으로는 '경찰에 신고하거나 인력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30%로 가장 많았고, '소리지르기, 주변사람에게 도움'이 27.8%로 뒤를 이었다.

빈 위원은 "버스와 지하철의 성추행 범죄를 완화할 수 있는 교통서비스를 검토해야 한다"며 "여성정책 측면에서 도가족여성연구원과 공동으로 정책방향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2011. 09. 01. 유명식 기자 >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view.html?cateid=1067&newsid=20110901102133350&p=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