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 상담
  • 연계지원
  • 후원회원

보도자료실

보도자료실 < 고대 의대 교수들 “가해학생 곧 돌아올테니 잘해줘라” >
2011-09-02 14:29:05
여수성폭력상담소 <> 조회수 247
121.149.232.224
동기 여학생을 집단 성추행하고 신체를 촬영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고려대 성추행 의대생 사건과 관련해 학교 측의 징계 조치가 지지부진한 가운데 고려대 의대 교수들이 학생들에게 "가해 학생들이 다시 돌아올 친구니 잘해줘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고려대 의대 측은 지난 5월 21일 사건이 발생 한 이후 3개월이 지나도록 징계 조치를 하지 않고 있어 일부에서는 가해 학생들을 비호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피해 여학생 A씨는 2일 오전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학교 측 징계 절차와 관련해 "여러번 교수님들한테 여쭤봤지만 답변이 없었다. 하지만 지난 19일에 교수님이 강의실에서 학생들에게 '가해학생들이 다시 돌아올 친구니까 잘해줘라'라고 했다더라"며 "현재 학교 안팎에서는 '출교'가 되지 않을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6월 가해 학생 B씨가 고려대 의대생들을 대상으로 피해 학생에 대한 악의적인 설문조사를 진행한 것과 관련해 "설문지에 가해학생에 유리한 주장이 적혀있다. 자세히는 모르지만 교수님들이 설문지에 적힌 그 내용을 많이 믿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고려대 의대 측은 지난 29일 "설문조사에 대해 들은 바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A씨는 사건 이후 가해 학생과 부모들이 합의를 강요하고 악의적인 소문을 퍼뜨리는 등 2차 피해로 심적 고통을 겪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설문조사가 6월 중순에 진행됐지만 나는 두달 후에 알았다. 아무도 알려주지 않았다. 학교에 갔을 때 애들이 인사를 해도 눈도 마주치지 않았다. 왕따를 당하는 느낌이 들었다. '나는 피해자일뿐인데 나한테 왜 이럴까' 싶었다"고 말했다.

설문지를 돌린 가해학생 B씨는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A씨는 이에 대해 "B씨가 첫번째 경찰조사를 받은 이후 '미안하다. 후회하고 있다'고 문자를 보냈다. 학교 양성평등센터에서도 사실을 다 인정했다. 하지만 나머지 두명은 사진과 타액 DNS가 있어 확실한 불증이 있는 반면 B씨는 내 기억과 진술자료밖에 없어서 인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A씨는 "다시 그들과 학교를 다닐 자신이 없다. 현재 우울증고 외상후스트레스장애 진단을 받고 매일 수면제를 먹는 등 치료를 하고 있다"며 "사람들이 저에 대해 근거 없는 소문을 이야기하고 믿는 것들을 상상조차 할 수 없다"며 심경을 토로했다.

< 2011. 09. 02. 박수진 기자 >
http://media.daum.net/society/view.html?cateid=1067&newsid=20110902084412353&p=n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