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 상담
  • 연계지원
  • 후원회원

보도자료실

보도자료실 < ‘성추행 의대생’ A씨가 돌린 설문지 내용 들여다보니 >
2011-08-30 14:35:49
여수성폭력상담소 <> 조회수 342
121.149.232.224
동기 여학생을 성추행하고 신체를 촬영한 혐의로 기소된 가해학생 중 한명이 피해 학생에 대한 악의적인 설문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져 2차 논란이 일고 있다. 가해 학생 A씨가 고려대 의대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지는 자신과 피해학생이 친한 사이였음을 보여주는 사진과 함께 피해자의 평소 사생활이 문란했는지, 사이코패스였는지 등의 악의적인 질문이 담겨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나머지 두명의 학생과는 달리 성추행 혐의 부인하고 있다.

30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최영희(민주당) 위원장 측에 따르면 설문지는 총 4장으로 구성돼있다. 첫번째 장에는 자신은 혐의가 없음을 주장하는 내용의 입장이 담겨 있다. 두번째 장에는 피해 학생과 자신이 친한 사이였음을 보여주는 사진이 게재 돼있다.

세번째 장에는 7개 문항으로 구성된 설문 내용이 적혀있다. 설문 내용은 ▷피해자는 평소 이기적인다, 아니다 ▷피해자는 평소 사생활이 문란했다, 아니다 ▷피해자는 사이코패스다, 아니다 등인 것으로 전해졌다. 마지막 네번째 장에는 설문에 답한 내용이 모두 사실이며 필요시 법정 증인으로 설 수 있다는 내용에 설문 응시자가 사인을 하도록 돼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최 위원장실 관계자는 "A씨가 징계위가 열리기 전 설문조사를 면대면으로 직접 진행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피해 학생이 친구를 통해 이 사실을 알게 됐으며 이후 지도교수에게 이러한 사실을 알렸고 이미 교수도 (설문조사가 이뤄졌음을)알고 있었다"고 전했다.

최 위원장은 29일 기자회견에서 "가해자의 악의적인 명예훼손 행위 속에 피해자가 2차 피해를 당하고 있다"며 "이런 행동은 별도의 명예훼손죄를 구성할 만큼 악의적이며 최소한의 양심마저 저버린 행동"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어 "지금 국민들은 고려대가 이 사건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주의 깊게 지켜보고 있다"며 "가해자들에 대한 조속한 출교처분을 통해 피해자의 인권을 보호하고 명문사학으로서의 명예를 회복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고려대 측은 상벌위원회를 통해 가해 학생들에 대한 징계 처분을 결정했으며 총장 재가를 앞둔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2학기가 개강했음에도 아직까지 징계 처분을 차일 피일 미루고 있어 학내에서도 반발이 일고 있다. 고려대 문과대학생회 등 교내 20여개 단체는 지난 주 가해 학생의 출교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 데 이어 현재 재학생을 대상으로 서명운동까지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허나 학교 측은 "최종 징계가 결정되더라도 외부에는 알리지 않을 계획"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학교 안팎의 비난을 받고 있다.

최 위원장은 "학교 측의 솜방망이식 처벌로 피해 학생이 학교 측을 떠나도록 방조하는 것은 학내 성폭력범죄의 전형적 결말" 이라며 "조속히 가해자들에 대한 출교처분을 통해 피해자의 인권을 보다 더 두텁게 보호해야한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늦어도 이번주 안에 의료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그는 "사람의 몸을 직접 다루는 의료인의 결격사유에 성범죄 경력이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며 "이러한 내용을 담은 의료법 개정안을 제출해 국회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 2011.08.30. 박수진 기자 >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view.html?cateid=1067&newsid=20110830111048370&p=n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