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COMMUNITY
  • 상담
  • 연계지원
  • 후원회원

보도자료실

보도자료실 < "고대 성추행 의대생 피해자에 2차 피해" >
2011-08-30 14:36:43
여수성폭력상담소 <> 조회수 229
121.149.232.224
집단 성추행 혐의로 기소된 고려대 의대생 중 한 명이 피해 여학생에 대한 악의적인 설문조사를 벌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최영희(민주당) 위원장은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피해자가 가해자의 악의적인 명예훼손 행위 속에 2차 피해를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 위원장은 "가해자는 고대 의대생들에게 `피해자는 평소 이기적이다, 아니다', `피해자는 평소 사생활이 문란했다, 아니다', `피해자는 사이코패스다, 아니다' 등의 문항이 기재된 설문조사를 직접 했다"며 "이런 행동은 별도의 명예훼손죄를 구성할 만큼 악의적이며 최소한의 양심마저 저버린 행동"이라고 말했다.

이 설문조사는 범행을 부인하는 학생에 의해 최근 이뤄졌다고 최 의원측은 전했다.

최 위원장은 이어 "지금 국민들은 고려대가 이 사건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주의 깊게 지켜보고 있다"며 "가해자들에 대한 조속한 출교처분을 통해 피해자의 인권을 보호하고 명문사학으로서의 명예를 회복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사람의 몸을 직접 다루는 의료인의 결격사유에 성범죄 경력이 반드시 포함되어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하고 있다"며 이같은 내용을 담은 `의료법 개정안'을 발의하겠다고 덧붙였다.

< 2011.08.30. 신재우 기자 >
http://media.daum.net/society/affair/view.html?cateid=1010&newsid=20110830000215895&p=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