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 상담
  • 연계지원
  • 후원회원

보도자료실

보도자료실 〔연합뉴스〕담배꽁초 때문에 7년전 성폭행 들통
2011-05-25 14:53:53
여수성폭력상담소 <> 조회수 214
121.149.232.224
혼자 사는 여성들을 성폭행한 용의자가 담배꽁초 때문에 범행 7년만에 경찰에 꼬리를 잡혔다.

대구 달서경찰서는 23일 부녀자를 성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은 혐의(특수강도강간)로 K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K씨는 2004년 10월5일께 대구시내 A씨의 집에 월세방을 구할 것처럼 들어가 A씨를 흉기로 위협해 성폭행한 뒤 현금 3만원을 빼앗는 등 비슷한 수법으로 2년간 여성 3명을 성폭행하고 금품 7만원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K씨는 여러 차례의 범행에도 불구하고 발각되지 않았지만 과거 자신이 구입해 타고 다니던 대포차가 지난해 길가에 버려져 허위 도난 차량으로 신고되면서 경찰이 이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꼬리를 잡혔다.

   경찰은 "대포차 안에서 K씨 지인의 DNA가 묻은 담배꽁초가 발견돼 K씨가 대포차를 구입한 사실을 확인했고, 그의 다른 범행을 조사하던 중 피해 여성의 귀금속을 장물로 처분한 기록이 나와 성폭행 사건의 용의자로 특정됐다"고 말했다.

   msh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