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 상담
  • 연계지원
  • 후원회원

보도자료실

보도자료실 민노총 성폭력사건 여진…사후처리 논란
2009-07-24 13:51:11
여수성폭력상담소 <> 조회수 174
121.149.232.224
지난해 12월 민주노총 고위간부에 의해 저질러진 성폭력사건의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 ‘진정성 없는’ 사후처리 탓이다.

가해자에 대한 선고공판(24일)을 앞두고 진보신당 등 ‘민주노총 성폭력사건 피해자 지지모임’은 “가해자에 대한 징계와 민노총의 조직쇄신 등 후속조치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다. 단위별ㆍ연맹별로 징계절차가 진행되지 않거나 솜방망이 처벌에 그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모임은 민노총에 대해 성폭력 재발방지와 근절, 조직적 은폐 척결, 피해자의 치유ㆍ복귀 지원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전교조에 대해서도 2차 가해자의 제명 철회에 대해 항의하고, 2ㆍ3차 가해자에 대한 강력한 징계를 요구했다. 전교조는 지난 9일 제명했던 가해자 3명에 대한 재심에서 “조직적 은폐를 확인할 수 없다”며 제명을 철회했다.

< 헤럴드경제. 조문술 기자. 2009.07.2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