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 상담
  • 연계지원
  • 후원회원

보도자료실

보도자료실 〔연합뉴스〕여성 셋 중 둘 "성폭력 피해당할까 불안"
2013-08-02 09:14:40
여수성폭력상담소 <> 조회수 253
121.149.232.224
여중고교생 52.2% "한국사회 안전하지 않다"

우리나라 중고교생을 포함해 여성의 3분의 2이상이 성추행을 비롯해 성폭력 피해로부터 안전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중고생의 과반은 우리 사회 전반이 안전하지 않다고 여기는 것으로 집계됐다.

안전행정부는 2일 국무총리 주재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4대악 국민안전체감도 조사 결과를 보고했다.

이 조사는 안행부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글로벌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7월 18∼25일 전국 19세 이상 일반 성인 1천명, 학계·법조인 등 전문가 100명, 중고생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조사결과를 보면 우리 사회 전반에 대해 성인의 30.4%, 중고생의 52.2%, 전문가의 37.0%가 안전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특히 취약계층인 중고생의 안전체감도가 가장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성폭력, 가정폭력, 학교폭력, 불량식품 등 4대악 중 가장 먼저 근절돼야 할 분야로는 성인의 49.3%, 전문가의 37.0%, 중고생의 54.9%가 성폭력을 꼽았고, 학교폭력(성인 26.6%, 전문가 26.0%, 중고생 33.4%)이 뒤를 이었다.

성인의 54.3%, 전문가의 41.0%, 중고생의 52.7%는 성폭력 피해로부터 안전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특히 여성은 성인의 66.9%, 여중고생의 67.9%가 성추행 등 성폭력 피해를 볼까 봐 불안하다고 답했다.

성폭력 피해로부터 안전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이유에 대해 성인의 62.2%와 중·고생의 76.9%는 가해자 처벌과 재범방지 노력이 미약하기 때문이라고 답했고 전문가의 80.5%는 예방교육 부족 및 성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꼽았다.

학교폭력 피해에 대해서는 일반국민의 68.6%, 전문가의 70.0%, 중고생의 56.7%가 불안하다고 응답했다.

학교폭력 피해로부터 안전하지 않은 이유(복수응답)에 대해 당사자인 중고생의 74.9%는 가해자 처벌과 재범방지 노력 미약을 꼽았고, 68.0%는 가정과 학교의 관심부족, 24.5%는 피해자 보호 및 지원 미흡을 지목했다.

가정폭력 피해에 대해서는 일반국민 65.7%, 전문가의 68.0%, 중고생의 55.7%가 안전하다고 응답해 상대적으로 불안감이 적었다.

또 성인의 38.1%는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안전 정책이 강화됐다고 생각하는 반면 중·고생의 34.9%는 강화되지 않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안행부는 앞으로 매달 성인, 분기별 전문가와 중·고생을 상대로 국민안전체감도 조사를 해 6개월마다 월별 조사결과의 평균값과 추세, 목표관리지표 실적 등을 공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