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 상담
  • 연계지원
  • 후원회원

보도자료실

보도자료실 〔동아닷컴〕 “성폭력피해 여성, 스트레스 쉽게 해소 못해…일반인 3배”
2013-01-16 09:38:39
여수성폭력상담소 <> 조회수 244
121.149.232.224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성폭력 피해여성 정신건강 조사

성폭행 피해 여성이 스트레스를 받으면 쉽게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 이러한 비율이 일반인에 비해 3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의 '성폭력 피해자 정신건강 현황 및 정책지원 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7-11월 성폭력 피해 여성 550명의 건강 상태를 조사한 결과 스트레스를 받아도 쉽게 풀지 못한다는 응답자는 65.3%에 달했다.

연구원이 서울시 정신보건센터의 2011년 서울시 정신건강 설문 조사와 비교한 결과 같은 질문에 일반인은 응답자의 24.1%가 그렇다고 답해 성폭력 피해여성과의 응답률이 무려 41.2%포인트 차를 보였다.

특별한 이유 없이 다른 사람에게 화를 내는 경우도 일반인은 16.4%만 그렇다고 답했지만 성폭력 피해 여성은 과반인 52.4%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또 타인과의 관계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편이라고 응답한 일반인은 30.7%였지만 성폭력 피해 여성의 응답률은 일반인의 2배에 가까운 60.3%였다.

보고서는 성폭력 피해 전과 비교해 스트레스와 우울감이 각각 심해졌다고 호소하는 성폭력 피해 여성은 각각 응답자의 73.7%와 70.5%에 달했다고 밝혔다. 성폭력 피해 후 스스로 목숨을 끊고 싶다는 생각이 많아진 응답자는 전체의 67.9%나 됐다.

'이전에는 없었으나 자살 생각을 하게 됐다'는 응답자도 10.9%였다. 그 이유로는 '사는 게 힘들고 싫어서'라는 응답이 16.9%로 가장 많았다. 삶에 대한 의욕을 상실해서(10.6%), 당시 사건이 떠올라서(7.2%), 스스로 쓸모없는 존재로 느껴질 때(6.6%)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실제로 자살 시도를 한 성폭력 피해 여성은 전체 응답자의 41%나 됐다.

연구책임자인 김영택 연구위원은 "성폭력 피해 이후 지속적으로 여러 증상을 경험하고 있으므로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장기적인 지원책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연구위원은 "학교의 성교육 대부분이 생물학적 몸의 변화나 순결이데올로기에 초점을 둬 성폭력 예방이나 신고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성폭력에 대한 대처·신고 체계에 대한 안내가 포함되도록 기준을 제시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