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 상담
  • 연계지원
  • 후원회원

보도자료실

보도자료실 〔연합뉴스〕서울 여성폭력 상담 5년새 2배↑…상담소 '태부족'
2012-01-31 10:47:17
여수성폭력상담소 <> 조회수 280
121.149.232.224
< 서울 여성폭력 상담 5년새 2배↑…상담소 '태부족' >

- 상담 '05년 4만→'10년 9만건, 정부 지원은 제자리 -

서울의 여성폭력 상담건수가 5년 새 2배 이상 늘었지만 상담소는 오히려 줄고 지원 여건도 나아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의 여성폭력(가정폭력, 성폭력, 성매매 피해) 상담은 2005년 4만208건에서 2010년 9만197건으로 크게 늘었다.

특히 가정폭력 상담은 2005년 8천117건에서 2010년 6만608건으로 급증했다. 성폭력 상담도 1만9천65건에서 2만3천956건으로 늘었다.

시 관계자는 "적극적인 홍보로 여성 긴급전화(☎1366) 등 다양한 상담 경로가 많이 알려지면서 상담에 대한 인식이 개선된 성과로 보고 있다"며 "실제로 여성 긴급전화를 통해 상담소를 안내받는 경우가 작년에만 1만414건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상담소의 수는 오히려 줄었으며 정부의 지원도 답보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여성폭력상담소는 2005년 20개에서 2007년 77개로 늘었다가 이후로 계속 줄어 2010년에는 62개가 남았다. 특히 상담량이 많이 늘어난 가정폭력 상담소는 2007년 48개에서 2010년 36개로 12개가 줄었다.

시 관계자는 "지원을 하지 못하는 곳이 하는 곳보다 훨씬 많아 현재 20곳 정도만 국비로 나오는 지원금을 전달하고 있다"며 "적어도 자치구에 1개의 상담소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여성가족부에 증액을 요청하고 있지만 쉽지 않다"고 토로했다.

현재 가정폭력 상담소 1곳에 전달되는 지원금은 6천190만원, 성폭력 상담소는 6천200만원, 성매매 피해 상담소는 1억3천만원이다.

이처럼 상담이 급증했는데도 지원이 뒷받침되지 못해 상담인력이 크게 부족한 것은 물론 상담공간이나 새로운 치료 프로그램 마련도 어렵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여성가족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지원금을 기대하고 개소했다가 지원이 없으면 사라지는 시설이 많은 것 같다"며 "현실적으로 지원 규모가 적은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 객관적인 기준을 수립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 2012.01.30. 이정현 기자 >
http://media.daum.net/society/woman/view.html?cateid=1023&newsid=20120130043815587&p=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