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 상담
  • 연계지원
  • 후원회원

보도자료실

보도자료실 〔한겨레〕‘직장 성희롱’ 점점 교활해져
2012-01-30 10:47:47
여수성폭력상담소 <> 조회수 505
121.149.232.224
< ‘직장 성희롱’ 점점 교활해져 화병 얻고 무고죄 협박 받아 >

- 여성민우회 상담사례 중 작년 33%가 ‘성희롱 피해’ 피해 알린 뒤 고초 심해져 상당수 우울증세 등 호소 -

인턴 사원으로 일하던 여성 ㄱ씨는 입사 3개월차에 황당한 일을 겪었다. 담당 부장이 ㄱ씨에게 귓속말로 성적으로 음란한 얘기를 해 수치심을 줬던 것이다. 또 “여자들은 사흘에 한번씩은 맞아야 정신을 차린다” “남자친구는 너 안 때리냐?”는 말도 했다.
여성 ㄴ씨도 회사 면접을 보러가 불쾌한 일을 겪었다. 사장은 면접을 하면서 “단둘이 등산을 가자” “결혼은 안 했냐” “과거에 남자에게 상처 받았냐”는 등을 물어봤다. ㄴ씨는 “내가 왜 면접에서 이런 얘기를 들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50대의 용역업체 직원 ㄷ씨는 상사의 성희롱을 밝힌 다음에 더 고초를 겪었다. 회사는 명예훼손으로 역고소할 수 있으니 조심하라는 취지로 ‘협박’을 했고, 가해자는 시말서를 써오라면서 책임을 뒤집어 씌웠다.

한국여성민우회 고용평등상담실은 18일 2011년 한해 동안 받은 300건의 상담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직장 내 성희롱이 33.3%(100건)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성희롱은 사업주나 상사가 가해자인 경우가 44%로 가장 높았다. 피해를 호소할수록 피해자에 불이익을 주는 사례도 많았다.

직장내 성희롱은 건강에도 위협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상사로부터 언어적 성폭력과 학대를 당한 뒤 매일 우황청심환을 먹어야 하는 여성도 있었고, 동료에게 언어적 모욕을 당하고 “밤에 숨을 잘 못 쉬겠다”고 호소하는 이도 있었다.

그밖에도 임신·출산과 관련한 해고 및 불이익 상담(17.33% 52건)이 2위를 차지했다.

임신·출산으로 인한 불이익과 부당해고 사례를 보면, “회사에 임신 사실을 알리자 투명인간 취급하면서 나가라고 했다”거나 “임신부에게 일부러 어려운 일을 시켰다”는 등의 상담이 접수됐다. 출산 휴가 중 부당하게 팀장직을 해지하고 인사 이동을 시키거나, 전 사원의 월급을 인상해주면서, 육아휴직 복귀 여성만 제외하는 식으로 차별하는 ‘꼼수 사례’도 있었다.

부당해고, 체불임금, 근로조건 등 근로기준법 관련 상담은 최근 3년 간 가장 높은 비율을 기록했다. 노동기본권 상담은 2009년 18.9%, 2010년 20.54%, 2011년 24.99%로 꾸준히 증가했다. 비정규직 여성노동자의 경우 남녀고용평등법과 관련된 차별금지 조항 적용을 받지 못하고 있다.

< 2012. 01. 18. 이유진 기자 >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515274.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