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 상담
  • 연계지원
  • 후원회원

보도자료실

보도자료실 < 강용석 “최효종에 직접 전화로 사과, 아나운서 성희롱 발언도 사과” >
2012-01-04 10:31:09
여수성폭력상담소 <> 조회수 365
121.149.232.224
무소속 강용석 의원이 개그맨 최효종 고소 및 아나운서 성희롱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강용석 의원은 지난 3일 밤 방송된 tvN ‘화성인 바이러스’에 고소 집착남으로 출연해 “24시간 고소만 생각하고, 1일 1고소를 목표로 한다”며 “고소를 하는게 낙이다. 센 놈하고 붙으면 제 레벨이 올라간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고소는 내가 제일 잘한다. 국회의원 299명 중에 고소를 가장 잘하는 사람이 나다”라고 밝히는 등 어이없는 반응을 이끌어냈다.

특히 그는 개그맨 최효종에게 직접 사과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강용석은 지난해 KBS 2TV ‘개그콘서트’ 최효종을 상대로 ‘국회의원을 모욕했다’는 명목으로 고소했다 취하했다. 이 사건으로 인해 강용석은 악플 세례를 받으며 네티즌들의 안티 대상이 됐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최효종 씨와 직접 만나진 못했고 통화만 했다”며 “미안하다, 괜찮다 이런 말이 오갔다. 분위기는 괜찮았다”고 밝혔다.

최효종 고소와 관련, “최효종 고소 후 후폭풍을 예상했나”라는 물음에는 “이 정도까지는 아니지만 예상은 했었다. 인지도도 있고, 실제로 내가 고소당한 사건도 있었기때문에 내가 똑같은 방식으로 고소를 하면 이건 되는데 이건 안된다는 식이 성립이 되기 때문에 고소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아나운서 성희롱 발언에 대해서는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또 승소 후 소장을 공개하는 과정에서 아나운서들의 주소가 유츌된 것에 대해서는 “완벽한 실수였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에 진행자들이 사과에 대한 진정성을 묻자 “나는 사과는 얼마든지 할 수 있다. 하지만 자꾸 사퇴를 하라고 하니까...”라고 말했다.

< 2012. 01. 04.  장연주 기자 >
http://biz.heraldm.com/common/Detail.jsp?newsMLId=201201040000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