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 상담
  • 연계지원
  • 후원회원

보도자료실

보도자료실 직장동료 여직원 샤워장면 등 몰카 18차례
2016-09-13 15:34:05
여수성폭력상담소 <> 조회수 552
121.149.232.224
글자크기 작게
연합뉴스

울산지법 전경[연합뉴스TV 제공]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지법은 12일 A씨에게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카메라등이용촬영), 건조물침입죄 등을 적용해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또 피고인에게 40시간의 성폭력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했다.

A씨는 지난해 직장동료들과 간 야유회에서 여직원 2명이 샤워장에서 샤워하는 장면을 카메라로 몰래 촬영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직장 여자화장실 천장에 카메라를 설치해 여직원들이 옷을 갈아입거나 용변 보는 모습을 촬영하는 등 같은 수법으로 모두 18차례 촬영했다.

A씨는 이처럼 카메라를 이용해 성적 욕망 또는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피해자들의 신체를 그 의사에 반해 촬영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동료 직장 여직원들을 성적 욕망의 대상으로 삼아 화장실 천장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20회나 피해자들의 은밀한 모습을 촬영하는 등 범행 수법이 매우 대담하고 치밀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그러나 "범행을 반성하고 촬영한 동영상이 유포되지는 않은 점, 초범인 점 등은 참작했다"고 덧붙였다.

young@yna.co.kr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