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 상담
  • 연계지원
  • 후원회원

보도자료실

보도자료실 여수시의회 성추행 사건
2016-11-20 08:00:16
여수성폭력상담소 <> 조회수 657
121.149.232.224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261583&CMPT_CD=P0001

벌써 두 번째다. 광주지검 순천검찰청 앞에서 시민단체들의 뇌물비리 엄정수사 촉구 기자회견 말이다. 이들은 검찰의 높은 벽을 향해 또다시 외쳤다.

"여수시의회 의장 뇌물비리를 엄정 수사하라! 성추행 의혹에 연루된 시의원은 공개 사과하고 사퇴하라! 검찰은 신속한 수사와 엄정한 수사를 실시하라."

16일 오전 광주지검 순천지원 검찰청 앞에서 여수시민단체가 '여수시의회의장 선거 뇌물의혹 수사촉구 성추행사건 가해의원 처벌 탄원서 제출 기자회견'을 통해 사법기관의 조속한 수사를 재차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여수시민 사회단체 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와 성폭력 상담소 회원들은 규탄집회를 가진 후 검찰에 '성추행 사건 수사촉구 탄원서'를 전달했다.

연대회의는 "여수시의회는 사망선고가 났다"면서 "여수시의회 뇌물비리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 고질적으로 나타나는 여수지역 정치 병폐의 산물"이라고 성토했다.

"뇌물비리, 성추행 의원 백배사죄하라"
 여수시민단체 회원들이 피켓을 들고 검찰의 엄정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여수시민단체 회원들이 피켓을 들고 검찰의 엄정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 심명남  
 
 여수성폭력상담소 오선화 소장이 '성추행 사건 수사촉구 탄원서'들고 해당의원의 사퇴를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
 여수성폭력상담소 오선화 소장이 '성추행 사건 수사촉구 탄원서'들고 해당의원의 사퇴를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
ⓒ 심명남  
 
 여수시민 사회단체 연대회의와 성폭력 상담소 회원들은 규탄집회를 가진 후 검찰에 '성추행 사건 수사촉구 탄원서'를 전달을 위해 행진하고 있다.
 여수시민 사회단체 연대회의와 성폭력 상담소 회원들은 규탄집회를 가진 후 검찰에 '성추행 사건 수사촉구 탄원서'를 전달을 위해 행진하고 있다.
ⓒ 심명남  

연대회의는 "뇌물비리도 모자라 이번에는 여수시의원 일부가 공무원과 시민들이 보는 백주대낮에 여성시의원을 성추행한 의혹을 일으킨 행위는 비판받아 마땅하다"면서 "뇌물비리와 성추행한 의원들은 당장 의원직을 사퇴하고 지역민들에게 백배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올 하반기 여수시의회 의장선거 뇌물비리사건이 일어난 지 3개월이 지났지만 여수경찰과 검찰은 이번 사건에 대해 아직 수사결과를 발표하지 않고 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일부 여수시의원이 여성의원을 성추행한 사건이 발생했지만 수사는 오리무중이다. (관련 기사: "표매수설에 성추행 논란까지, 여수시의회는 죽었다" )여수시의원 윤리강령 및 윤리실천관리규범 2조5항에 책임 있는 정치인으로서 모든 공사행위에 관해 주민에게 책임진다고 천명하고 있지만 해당 시의원은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 해외연수중인 것으로 드러나면서 시민들은 분개하고 있다.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해당 의원의 관광성 해외연수에 대해 시민단체는 "성추행 가해의원은 범죄의 가해자로 피고소인 신분이 되어 있지만 자중은커녕 발리, 싱가포르, 동남아 등 해외연수를 떠나고 그도 모자라 일본 바둑대회까지 출장을 갔다"면서 "해당 시의원은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서 시민들에게 충분한 소명을 해야 하는 의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그러지 않고 이러한 작태를 벌이고 있어 관련자의 명확한 처벌을 위한 탄원서를 연명하여 제출한다"라고 밝혔다. 

주종섭 연대회의 상임대표는 "금품을 살포해서 의장직을 샀다면 명백한 범죄행위다"면서 "그것도 부족해서 동료의원들이 여성의원에게 성추행을 저지르고도 뻔뻔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다"라면서 "검사에게 기소가 독점된 것은 헌법상에 보장되었다하더라도 이미 여수시의회 뇌물비리와 성추행 사건은 시민의 이름으로 기소했음을 선포한다"라고 검찰을 비난했다.

'박근혜 국정농단, 여수시의회 뇌물사건' 성역 없이 수사해야
 
 주종섭 연대회의 상임대표와 여수성폭력상담소 오선화 소장이 순천지검에 '성추행 사건 수사촉구 탄원서'를 제출하기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주종섭 연대회의 상임대표와 여수성폭력상담소 오선화 소장이 순천지검에 '성추행 사건 수사촉구 탄원서'를 제출하기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심명남  

순천시민인 김태성 전남연대 사무처장은 "박근혜 게이트 국정농단사건과 관련해서 검찰특별수사본부는 성역 없이 박근혜를 소환하고 철저하게 수사해서 엄벌해야 한다"면서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은 세월호 참사당시 KBS전 전보도국장에게 외압을 해서 방송법을 명백히 위반해 순천지청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 당했지만 아직까지 이정현 의원을 소환조사하지 않고 봐주기로 일관하고 있다"라고 성토했다.

김 처장은 이어 "여수시의회 의장선거와 관련해 돈을 준 박정채 의장과 돈을 받은 시의원들에 대해 검찰은 더 이상 봐주기식 축소 수사하지 말고 즉각 구속하라"면서 "비리를 저지르고 성추행으로 물의를 빚은 사람들이 버젓이 시의회 의사봉을 들고 예산안을 심의하고 시정 질의하고 행정사무감사를 한다는 것은 더 이상 지방의회의 존립의미를 잃어버렸다"라며 순천지청에 성역 없는 수사를 촉구했다.

여수성폭력상담소 오선화 소장은 "여수시의회 뇌물의혹과 관련해 몸싸움 과정에서 정옥기 의원 등의 성폭력 행위로 인하여 동료 여성의원이 심리치료와 약물치료를 하고 있고 그 피해로 의정활동이 곤란한 상황에 처해있다"면서 해당 의원들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여수넷통뉴스>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