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 상담
  • 연계지원
  • 후원회원

보도자료실

보도자료실 〔한국경제〕'성폭력 범죄자' 전자발찌 부착명령 소급적용 합헌
2012-12-29 10:03:17
여수성폭력상담소 <> 조회수 353
121.149.232.224

 

 

성폭력 범죄자에 대한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소급 적용할 수 있는 법 조항이 헌법에 어긋나지 않는다는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왔다.

헌재는 27일 청주지법 충주지원이 위헌법률심판 제청한 '특정 성폭력 범죄자에 대한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에 관한 법률 부칙 2조 1항'에 대해 합헌 결정했다. 헌재는 "부착명령 시행 당시 형 집행 중이거나 집행을 종료하고 3년이 지나지 않은 사람에게도 소급 적용해 명령을 내릴 수 있도록 한 부칙 조항은 헌법에 위반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로써 전자발찌제도 시행일인 2008년 9월 1일 이전 판결을 선고받은 사람에게 부착명령을 내리는 데 따른 법적 논란이 해소됐다.

헌재는 "전자발찌 부착명령은 성폭력 범죄자의 성행 교정과 재범 방지를 꾀하고 국민을 성폭력 범죄로부터 보호하는 공익을 목적으로 한다"며 "피부착자의 행동 자체를 통제하는 게 아니라는 점에서 자유를 박탈하는 구금 형식과 구별된다"고 판단했다.

다만, 이강국·박한철·김이수·이진성 재판관은 형 집행 종료자에게도 소급 적용하는 부분은 위헌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한편 이번 결정으로 전자발찌 부착 대상자는 최소 3067명에서 최대 3663명으로 3배가량 늘어난다.

이진우기자 jw85@wowtv.co.kr